$50 이상 구매 시 전세계 무료 배송
 
 

코가 가장 잘 안다 - 개의 암 발견 초능력

 2024년 3월 16일 제임스 작성 |
1댓글
암을 포함한 질병을 냄새로 찾아내는 놀라운 능력을 가진 개들의 개념은 과학자들과 개 애호가들 모두의 상상력을 사로잡았습니다. 하지만 이 놀라운 주장에 진실이 있을까요, 아니면 단순히 도시의 전설 같은 것일까요? 이번 글에서, 우리는 개들이 놀라운 코로 정말로 암을 알아낼 수 있는지의 이면에 있는 과학을 탐구하면서 개 후각의 세계로 매혹적인 여행을 시작합니다.

개 후각의 과학:

개는 인간보다 수만 배에서 수십만 배나 더 민감한 것으로 추정되는 놀라운 후각을 가지고 있습니다. 이 놀라운 후각 능력은 코의 특수한 구조뿐만 아니라 코에 있는 수많은 후각 수용체 덕분입니다. 이 수용체는 개가 공기 중의 미세한 화학 물질을 감지할 수 있도록 하여 가장 희미한 냄새도 감지하는 데 능숙하게 만듭니다.

개들은 암의 냄새를 맡을 수 있을까?

수많은 연구들이 개들이 폐, 유방, 방광, 난소암을 포함한 인간의 다양한 종류의 암을 실제로 감지할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. 이 연구들에서, 개들은 냄새만으로 암과 비암 조직 또는 체액의 샘플을 구별하도록 훈련 받았습니다. 암 샘플을 정확하게 식별하는 데 있어서 그들의 성공률은 놀랍게도 높았고, 종종 기존의 진단 테스트의 성공률을 능가했습니다.

발견을 하는 방법:

연구원들은 암세포가 개들이 민감한 코로 감지할 수 있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(VOCs)을 방출한다고 이론을 세웁니다. 이러한 VOCs는 세포 대사의 부산물이며 암에 걸린 사람들의 호흡, 소변 및 기타 체액에 존재합니다. 개들은 강화 훈련을 통해 이러한 VOCs의 독특한 냄새를 인식하도록 훈련을 받고, 이를 통해 놀라운 정확성으로 암 샘플을 식별할 수 있습니다.

실 생활의 적용:

개 암 발견의 잠재적인 적용은 광범위하고 넓습니다. 개는 인간의 암에 대한 조기 경고 시스템 역할뿐만 아니라 비침습적인 암 검진에서 새로운 진단 도구의 개발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. 일부 의료 시설은 진단 팀의 일부로 "암 냄새를 맡는" 개를 만들어내기 시작했으며 의료 영역에서 개 후각의 실용적인 가치를 강조합니다.


개들이 암 냄새를 맡는다는 것은 공상과학 소설에서 나온 것처럼 들릴지 모르지만, 그 이면에 숨겨진 과학은 매우 실제적입니다. 개들은 인간의 암과 관련된 미묘한 화학적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놀라운 후각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. 이 분야의 연구가 계속 발전함에 따라, 개의 암 발견이 조기 진단과 치료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은 유망하고 경외심을 불러일으킵니다. 그 동안, 우리의 네 다리 친구들의 놀라운 초능력과 인간과 개 사이의 놀라운 유대감에 감탄해봅시다.

댓글1

Terri Brouthers - Comment
Terri Brouthers18 Apr 2024Reply
My dog kept sniffing around me and even when I urinated. Sometimes she laid at my feet and other times about 2-3 feet from me. And then she was following me around. If I was in the bedroom she'd stay there with me and any other room. My question is how do they react and what do they do? I was at the urologist few months later and I had bladder cancer which he splashed with something through the tubing and camera and then I say his blast funny looking hills with a red top. I went back 3 months later and the cancer was gone and my dog had already stopped what she had been doing. I go back in November to be checked again. I will definitely pay more attention to her. I do believe they can sense certain diseases. I have Reflex Sympathectic Dystrophy (RSD). And when I''m having shooting pains, etc. she lies very close to me. I get 2 days 4 hours each of ketamine infusions about every 9 months. She'll start being very close in the 9th month. Anyone heard of that?

댓글 달기

* 이름을 입력하십시오.
이메일 주소는 게시되지 않습니다.
올바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십시오.
*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.
Image Verification
'보안 코드를 입력하십시오.
 
 
 
 
14775 후기들 ...그리고 더 4.97